자유게시판

커뮤니티자유게시판

종교가 달라 힘든가요?

조미애 | 2019.09.11 09:47 | 조회 144




종교가 달라

힘들어하는 그대를 위해

 

지금 사귀는 분과 종교가 달라서 힘드신 분,

명절 때마다 종교가 달라 가족 안에서 어색하신 분,

혼례나 장례 같은 애경사 때

종교로 인해 가족끼리 다투시는 분,

의외로 주변에 보면 많이 계십니다.

 

피를 나눈 부모, 자식, 형제 사이에도

정말로 죽고 못 사는 애인이나 부부지간에서도

어쩌다 각각 다른 종교를 믿게 되어서

마음의 평화와 사랑을 가져다줘야 할 종교가

오히려 심한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요인이 됩니다.

 

우리,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도대체 뭐가 문제인 것일까요?

 

일단 이것부터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우리를 힘들게 만드는 것은 종교 자체가 아니고

내 종교를 제대로 인정해주지 않는 

그 마음이 서운한 것이라고요.

가족 다수의 종교가 소수의 종교를 대하는 

무의식적인 차별과 개종을 암암리에 종용하는 

그 폭력성이 싫은 것이라고요.

 

즉, 내가 어색하게 느끼고 불편한 것은 

상대방의 종교 자체가 아닌

내 것을 제대로 인정해주지 않는

그 사람의 태도라는 것입니다.

‘다름’을 대하는 그 사람의 마음 씀씀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똑같은 종교를 믿어도 어떤 분은 관용하고 존중하는데

또 어떤 분은 편협하고 내 것만 옳다고 말하니까요.

 

이런 경우를 극복해나가는 좋은 방법은 사실

상대방의 종교를 내 종교 알아가듯

진실한 마음으로 공부해보는 것입니다.

 

성경책이나 부처님 경전, 신부님, 목사님, 스님들의 

에세이나 교리를 담은 책들을

천천히 읽어가다 보면 분명 감동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어라? 다른 줄 알았는데 내 종교랑 비슷한 가르침도 많고 좋네.”

이렇게 무릎을 탁 치는 순간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고 나서 상대방 종교인들 가운데

법정 스님, 강원용 목사님, 이태석 신부님과 같은,

참으로 존경스러운 분들의 삶과 사상을 알아가다 보면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의 편협한 종교 형태가

전부가 아니었구나를 깨닫게 됩니다.

그렇게, 진심으로 상대방 종교의

아름다움과 훌륭함을 가슴 깊이 느끼고 나면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들을 만나도 전혀 불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내가 더 상대의 종교가 얼마나 훌륭한지 말하게 됩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종교에 대해

편협한 태도로 나오면 이번엔 당당히 말하십시오.

당신 종교의 큰 어른들은 그렇게 행동하시지 않으셨다고.

김수환 추기경님과 강원용 목사님이 얼마나 서로 존경하셨고

법정 스님과 이해인 수녀님이 글을 통해 서로 얼마나 교감하셨는지

달라이 라마 존자와 토마스 머튼 수사가 얼마나 절친이셨는지

알고 계시냐고.

 

종교의 본질을 보고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들끼리는 서로 다 통합니다.

영성이 깊지 않은, 말만 배운 초보 신앙인들만

모양과 형식이 다인 줄 알고 세뇌되어

자기 식만 옳다고 싸우는 것입니다.

 

이제, 내 종교 남의 종교 따지는 일에

시간과 정신적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고 

깊은 이해와 실천을 통해,

종교 때문에 괴로워하는 일 없이

모두 편안해지길 기원합니다.

 

_혜민 합장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추석의행복의 길을향한 ★상호작은
이해의노력이담긴 따뜻한글 감사한마음으로
잘 읽고갑니다.
안전하심의 ★즐거운 퇴근길 되세요.
09.11 17:24 | 장형문님 | 신고 | 수정 | 삭제
0 0
댓글 0
입력상자 늘리기



김정애교를 따르라~ ㅎㅎ

이것 저것 챙기시느라 많이 바쁘시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고,,

가정에 웃음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09.11 11:45 | 김정애님 | 신고 | 수정 | 삭제
0 0
댓글 0
입력상자 늘리기
댓글쓰기 - 로그인한 후 댓글작성권한이 있을 경우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19,792개(1/990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2020년 급여계산 자료 첨부파일 본부장 배갑춘 2177 2019.08.21 17:29
공지 2019년 건강검진 대상자 검진실시(지시) 사진 첨부파일 본부장 배갑춘 10682 2019.04.03 18:15
공지 첨단소방과 업무협약 사진 [1] 본부장 배갑춘 25582 2018.08.07 09:40
공지 아파트너스와 업무협약(장기수선계획) 사진 첨부파일 [1] 배갑춘 43707 2017.08.30 14:14
공지 업무지원 ☞ 아파트 관련 자료 이용하세요. 사진 첨부파일 [1] 장은성 62637 2016.03.02 06:10
19787 淸風에 바람소리 new 박혜경 1 2019.09.18 21:30
19786 오늘도 수고했어요 첨부파일 [1] new 장금련 127 2019.09.18 10:39
19785 북유럽여행 11 사진 [1] new 김회원 126 2019.09.18 09:56
19784 깨어 있는 하루 첨부파일 [1] new 곽은희 122 2019.09.18 07:34
19783 모바일 적당히 무시하는 지혜 사진 첨부파일 [1] new 조미애 130 2019.09.18 07:23
19782 젠틀맨 김병호 사장님의 일일글(19.09.18) [2] new 박혜경 264 2019.09.18 05:56
19781 모바일 하루를 사는 일 사진 첨부파일 [1] new 김정애 123 2019.09.18 05:37
19780 낮춘 만큼 행복은 더 높아진다고 ...... 사진 첨부파일 [2] new 장은성 123 2019.09.18 04:45
19779 북유럽여행 10 사진 [2] 김회원 173 2019.09.17 08:34
19778 나는 빛나기 위해 태어났다 사진 첨부파일 [3] 곽은희 145 2019.09.17 07:48
19777 모바일 번지점프 하는 방법 사진 첨부파일 [3] 조미애 138 2019.09.17 07:29
19776 젠틀맨 김병호 사장님의 일일글(19.09.17) [3] 박혜경 316 2019.09.17 06:13
19775 가장 귀하고 아름다운 말 [2] 김정애 132 2019.09.17 06:06
19774 보랏빛의 은은한 종소리 들어있습니다. 첨부파일 [2] 장은성 126 2019.09.17 05:07
19773 북유럽유행 9 사진 [1] 김회원 150 2019.09.16 14:02
19772 2019 추석연휴 가족여행 3일차 사진 [1] 본부장 배갑춘 168 2019.09.16 13:27
19771 2019 추석연휴 가족여행 2일차 사진 [1] 본부장 배갑춘 165 2019.09.16 13:26
19770 2019 추석연휴 가족여행 1일차 사진 [2] 본부장 배갑춘 172 2019.09.16 13:26
19769 나를 행복하게 하는 말하기 습관 사진 첨부파일 [1] 곽은희 132 2019.09.16 07:42
19768 모바일 좋은 관계란 사진 첨부파일 [2] 조미애 126 2019.09.16 0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