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자유게시판

종교가 달라 힘든가요?

조미애 | 2019.09.11 09:47 | 조회 961




종교가 달라

힘들어하는 그대를 위해

 

지금 사귀는 분과 종교가 달라서 힘드신 분,

명절 때마다 종교가 달라 가족 안에서 어색하신 분,

혼례나 장례 같은 애경사 때

종교로 인해 가족끼리 다투시는 분,

의외로 주변에 보면 많이 계십니다.

 

피를 나눈 부모, 자식, 형제 사이에도

정말로 죽고 못 사는 애인이나 부부지간에서도

어쩌다 각각 다른 종교를 믿게 되어서

마음의 평화와 사랑을 가져다줘야 할 종교가

오히려 심한 스트레스를 일으키는 요인이 됩니다.

 

우리,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요?

도대체 뭐가 문제인 것일까요?

 

일단 이것부터 먼저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우리를 힘들게 만드는 것은 종교 자체가 아니고

내 종교를 제대로 인정해주지 않는 

그 마음이 서운한 것이라고요.

가족 다수의 종교가 소수의 종교를 대하는 

무의식적인 차별과 개종을 암암리에 종용하는 

그 폭력성이 싫은 것이라고요.

 

즉, 내가 어색하게 느끼고 불편한 것은 

상대방의 종교 자체가 아닌

내 것을 제대로 인정해주지 않는

그 사람의 태도라는 것입니다.

‘다름’을 대하는 그 사람의 마음 씀씀이라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똑같은 종교를 믿어도 어떤 분은 관용하고 존중하는데

또 어떤 분은 편협하고 내 것만 옳다고 말하니까요.

 

이런 경우를 극복해나가는 좋은 방법은 사실

상대방의 종교를 내 종교 알아가듯

진실한 마음으로 공부해보는 것입니다.

 

성경책이나 부처님 경전, 신부님, 목사님, 스님들의 

에세이나 교리를 담은 책들을

천천히 읽어가다 보면 분명 감동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어라? 다른 줄 알았는데 내 종교랑 비슷한 가르침도 많고 좋네.”

이렇게 무릎을 탁 치는 순간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고 나서 상대방 종교인들 가운데

법정 스님, 강원용 목사님, 이태석 신부님과 같은,

참으로 존경스러운 분들의 삶과 사상을 알아가다 보면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의 편협한 종교 형태가

전부가 아니었구나를 깨닫게 됩니다.

그렇게, 진심으로 상대방 종교의

아름다움과 훌륭함을 가슴 깊이 느끼고 나면

다른 종교를 가진 사람들을 만나도 전혀 불편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내가 더 상대의 종교가 얼마나 훌륭한지 말하게 됩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종교에 대해

편협한 태도로 나오면 이번엔 당당히 말하십시오.

당신 종교의 큰 어른들은 그렇게 행동하시지 않으셨다고.

김수환 추기경님과 강원용 목사님이 얼마나 서로 존경하셨고

법정 스님과 이해인 수녀님이 글을 통해 서로 얼마나 교감하셨는지

달라이 라마 존자와 토마스 머튼 수사가 얼마나 절친이셨는지

알고 계시냐고.

 

종교의 본질을 보고

그것을 실천하는 사람들끼리는 서로 다 통합니다.

영성이 깊지 않은, 말만 배운 초보 신앙인들만

모양과 형식이 다인 줄 알고 세뇌되어

자기 식만 옳다고 싸우는 것입니다.

 

이제, 내 종교 남의 종교 따지는 일에

시간과 정신적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고 

깊은 이해와 실천을 통해,

종교 때문에 괴로워하는 일 없이

모두 편안해지길 기원합니다.

 

_혜민 합장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추석의행복의 길을향한 ★상호작은
이해의노력이담긴 따뜻한글 감사한마음으로
잘 읽고갑니다.
안전하심의 ★즐거운 퇴근길 되세요.
09.11 17:24 | 장형문님 | 신고 | 수정 | 삭제
0 0
댓글 0
입력상자 늘리기



김정애교를 따르라~ ㅎㅎ

이것 저것 챙기시느라 많이 바쁘시죠~~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고,,

가정에 웃음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09.11 11:45 | 김정애님 | 신고 | 수정 | 삭제
0 0
댓글 0
입력상자 늘리기
댓글쓰기 - 로그인한 후 댓글작성권한이 있을 경우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확인

댓글 등록시에 입력했던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21,365개(1/1068페이지)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올해 여름 무더위 및 태풍 사전 대비해야겠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1] 본부장 배갑춘 79 2020.05.27 15:44
공지 건강검진 대상자에 대한 검진요청 공문 사진 첨부파일 성원산업개발 2831 2020.04.21 15:12
공지 k-apt 사용 공인인증서 갱신했습니다. 주의바랍니다. 사진 첨부파일 본부장 배갑춘 4492 2020.04.03 11:25
공지 (중요)장기수선계획 실무가이드 라인 요약 사진 첨부파일 본부장 배갑춘 14280 2019.11.27 14:36
공지 직원 근무평가를 주기적으로 하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본부장 배갑춘 16958 2019.10.30 08:17
공지 첨단소방과 업무협약 사진 [1] 본부장 배갑춘 47764 2018.08.07 09:40
공지 아파트너스와 업무협약(장기수선계획) 사진 첨부파일 [1] 배갑춘 66745 2017.08.30 14:14
공지 업무지원 ☞ 아파트 관련 자료 이용하세요. 사진 첨부파일 [1] 장은성 86092 2016.03.02 06:10
21357 주미연 대리님 감사해요~~~ 사진 첨부파일 [1] new 임현지 107 2020.05.28 15:04
21356 한마디의 소중함과 향기로움 첨부파일 [2] new 김화경 182 2020.05.28 09:32
21355 좋을 때는 몰랐네 [3] new 최상재 132 2020.05.28 08:57
21354 훌륭한 리더란? 사진 첨부파일 [2] new 박혜경 130 2020.05.28 07:37
21353 바램 사진 첨부파일 [3] new 곽은희 123 2020.05.28 07:35
21352 모바일 문을 열어 보세요 사진 첨부파일 [4] new 조미애 135 2020.05.28 07:02
21351 젠틀맨 김병호사장님 일일글(20.05.28) [3] new 박혜경 148 2020.05.28 06:38
21350 눈물보다 아름다운 것은 사진 첨부파일 [3] new 박혜경 122 2020.05.28 06:09
21349 모바일 사랑 차 끓이는 방법 첨부파일 [3] new 김정애 146 2020.05.28 04:33
21348 오타 [3] 최상재 308 2020.05.27 08:49
21347 젠틀맨 김병호사장님 일일글(20.05.27) 사진 첨부파일 [3] 박혜경 307 2020.05.27 08:38
21346 참 좋은 친구, 참 좋은 이웃 사진 첨부파일 [3] 곽은희 236 2020.05.27 07:41
21345 모바일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2] 조미애 239 2020.05.27 07:05
21344 무엇을 위해 살면 좋을까! 사진 첨부파일 [3] 박혜경 249 2020.05.27 06:17
21343 모바일 나로 인해 첨부파일 [3] 김정애 328 2020.05.27 04:37
21342 첫 마음과 똑같은 것이 자연인 것 같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3] 장은성 265 2020.05.27 03:53
21341 행복의 주머니 3개 [3] 최상재 405 2020.05.26 08:49
21340 젠틀맨 김병호사장님 일일글(20.05.26) 사진 첨부파일 [3] 박혜경 282 2020.05.26 08:35
21339 인생은 단 한 번의 추억 여행 사진 첨부파일 [2] 곽은희 301 2020.05.26 07:33
21338 모바일 꾸준한 관심 사진 첨부파일 [2] 조미애 233 2020.05.26 07:04